로그인  |  회원가입
기사
검색
2019-5-25(토) 전체기사  사회 | 정치·의회 | 경제 | 교육 | 문화예술 | 레저스포츠 | 자치행정 | 건강·생활 | 사람들 | 동영상·포토뉴스 | 칼럼 | 투고
로그인
로그인  |  회원가입
발행인 인사말
뉴스 카테고리
인물·동정
알림방
글방
관광·여행
맛집·멋집
향우뉴스
고시·공고
쉼터
타로카드
띠별운세
오늘의일진
꿈해몽
무료운세
생활 검색
거창날씨
네이버지도검색
신주소검색
사이트 링크
거창군청
거창경찰서
거창교육청
거창세무서
거창우체국
뉴스 > 사회 기사입력 : 2019/05/14
거창 가조면, 남하면에 오리축사 건립 추진
주민들은 강력 반대

 

오리사육을 위한 축사신축이 거창군 면 단위 곳곳에 추진되면서 해당 지역 주민들이 반발, 허가권을 가진 거창군에 부담이 되고 있다.


가조면 주민들에 따르면 가조면 동례리 1638번지에 8,315㎡(약 2500평)규모로 오리 1만마리 를 사육하겠다며 지난 1월 거창군에 축산건립을 신청했다.

 

또, 남하면 둔마리 46-1번지 일대에도 4983㎡(약 1507평)규모에 오리 1만2,000마리를 사육하겠다며 지난 1월 거창군에 축사건립 신청서가 접수됐다.


이에, 거창군은 심의위원회를 열고 최근 남하면 둔마리 축사신청 건은 2차 심의위원회에서 미비사항 보완완료로 가결됐고, 가조면 동례리 축산신청 건은 심의중에 있다.


이에 대해 해당지역 주민들은 자연경관 훼손과 환경오염 등의 이유로 반대 현수막을 마을 곳곳에 내걸고 주민 1,000여명의 반대 서명을 받아 군수를 면담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가조면 동례마을 어윤하 이장은 “축사 신축 위치는 샘물이 나오는 지역으로 가조 8경중 5경에 속하는 박유산이 자리하고 있고, 도룡뇽과 민물가재, 도마뱀 등의 서식지인 청정지역이므로 결사코 반대한다”고 밝혔다.


허영환 오리농장 반대 대책위원장도 “가조는 낙동강 상류지역으로 특히 동례리는 하천과 인접해 있고, 주민들은 농사가 천직이어서 농가소득 감소로 생계위험의 우려와 환경오염으로 인한 주변 악취로 삶의 질이 떨어진다”며 “가조면민들은 오리농장 건립을 기필코 반대한다”고 나섰다.


이들은 구인모 군수와 면담을 통해 “만약 군에서 오리농장 건립을 허가해 준다면 동례리를 포함한 가조면 주민들을 타 지역으로 이전시키고 허가를 내주시기 바란다”고 압박하고 있다.

 

 

또, 남하면 지역은 46-1번지 일대의 조상묘 수십기가 있는 후손들이 행정의 민원처리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며 반대 집회를 계획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조상묘 후손의 한 주민은 “오리농장 신축 지역 일대는 축사 등이 들어와서는 안되는 청정지역으로 보호가 돼야 한다”며 “추진이 강행된다며 반대 집회 등 물리력 행사도 불사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오리농장 업주 측은 "허가조건에 문제가 없는데도 민원 때문에 행정이 허가를 내주지 않는다면 행정소송 등을 통해서라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군 관계자는 “군계획위원회 심의위원회에서 심의 결과를 보고 가닥을 잡겠다”며 “만약 가결시에는 현장 등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결정하겠다”고 밝혀 향후 결과가 주목된다.

 

 

거창인터넷뉴스원(gcinews1@hanmail.net)


   
 
 

 

(명칭)인터넷신문/(등록번호)경남 아00210/(등록연월일)2013. 1. 17/
(제호)거창인터넷뉴스원 / (발행.편집인)우영흠/(전화)055-945-5110/
(발행소)경남 거창군 거창읍 상동1길 45 상가1층 / (발행연월일)2013. 1. 24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영흠/E-mail : gcinews1@hanmail.net
copyright ⓒ 2013 거창인터넷뉴스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