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기사
검색
2019-10-19(토) 전체기사  사회 | 정치·의회 | 경제 | 교육 | 문화예술 | 레저스포츠 | 자치행정 | 건강·생활 | 사람들 | 동영상·포토뉴스 | 칼럼 | 투고
로그인
로그인  |  회원가입
발행인 인사말
뉴스 카테고리
인물·동정
알림방
글방
관광·여행
맛집·멋집
향우뉴스
고시·공고
쉼터
타로카드
띠별운세
오늘의일진
꿈해몽
무료운세
생활 검색
거창날씨
네이버지도검색
신주소검색
사이트 링크
거창군청
거창경찰서
거창교육청
거창세무서
거창우체국
뉴스 > 문화예술 기사입력 : 2019/10/01
거창군, 거열성 국가사적 승격에 힘 실렸다!
통일신라시대 외성 집수지 실체 확인

 

 거창군은 거열성 국가사적 승격을 위해 진행한 거열성 집수지(성내에 식수를 모으기 위한 시설물) 학술발굴조사에서 통일신라시대에 축조된 것으로 파악되는 외성의 대형 집수지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발굴조사는 경상남도 기념물 제22호인 거열성(居列城)의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승격을 위해 경남연구원과 진행한 것으로, 거열성 외성 집수지의 축조 시기 및 구조를 밝히기 위하여 실시됐다.


 거열성은 거창군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으로 건흥산(해발 572m) 정상부에 조성돼 있으며, 축조시기를 달리하는 내성(內城)과 외성(外城)으로 구성돼 고대산성의 축성기법 변화를 연구할 수 있는 중요 유적으로 알려져 있다.


 거열성은 둘레 약 1,115m로 군내 소재하는 삼국시대 산성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며, ‘삼국사기’에도 관련기록이 등장한다.


 거열성은 백제멸망 후 3년간 백제부흥운동이 전개되다 문무왕 3년인 663년에 신라장군 흠순(欽純)과 천존(天存)에 의해 함락돼 백제부흥운동군 700명이 전사한 역사의 현장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내성에 이어져 증축된 외성은 문무왕 13년인 673년 나당전쟁을 대비하기 위해 신라가 거점지역인 거열주에 축조한 만흥사산성(萬興寺山城)으로 파악되고 있어, 사적지정을 위한 역사성을 지닌다.


 이번 학술발굴조사를 통해 거열성 동쪽 계곡부의 아래에 위치하는 외성 집수지의 전모가 확인됐으며, 대규모의 석축시설과 호안석축(집수지 벽면을 보호하기 위해 할석으로 축조한 구조물), 수거시설(할석을 이용하여 만든 물도랑), 출토된 유물을 통해 외성 의 집수지가 7세기 후엽부터 8세기에 걸쳐 사용되었음을 밝혀냈다.


 거창군은 거열성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사적 승격을 위해 2004년 부터 학술조사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그간의 학술조사와 이번 발굴조사 성과를 바탕으로 오는 11월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등 거열성의 사적지정을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거창인터넷뉴스원(gcinews1@hanmail.net)


   
 
 

 

(명칭)인터넷신문/(등록번호)경남 아00210/(등록연월일)2013. 1. 17/
(제호)거창인터넷뉴스원 / (발행.편집인)우영흠/(전화)055-945-5110/
(발행소)경남 거창군 거창읍 상동1길 45 상가1층 / (발행연월일)2013. 1. 24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영흠/E-mail : gcinews1@hanmail.net
copyright ⓒ 2013 거창인터넷뉴스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