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기사
검색
2021-1-20(수) 전체기사  사회 | 정치·의회 | 경제 | 교육 | 문화예술 | 레저스포츠 | 자치행정 | 건강·생활 | 사람들 | 동영상·포토뉴스 | 칼럼 | 투고
로그인
로그인  |  회원가입
발행인 인사말
뉴스 카테고리
인물·동정
알림방
글방
고시·공고
쉼터
타로카드
띠별운세
오늘의일진
꿈해몽
무료운세
생활 검색
거창날씨
네이버지도검색
신주소검색
사이트 링크
거창군청
거창경찰서
거창교육청
거창세무서
거창우체국
뉴스 > 자치행정 기사입력 : 2021/01/05
‘거창 무릉리 고분군’ 경남도 기념물 지정 예고
거창지역 최대 가야고분군 총 86기 봉토분 분포

 

거창군은 거창지역 최대 가야고분군인 남하면 무릉리 고분군(武陵里古墳群)이 경상남도 기념물로 지정 예고됐다고 5일 밝혔다.


거창 무릉리 고분군은 1997년 지표조사를 시작으로 정밀지표 및 연구조사, 세 차례의 발굴조사와 학술 자문회의 등을 통해 대형분 및 중소형분의 봉토분 86기가 조성돼 있는 거창지역 최대 가야고분군으로 확인됐다.


무릉리 고분군은 산능성을 따라 Ⅰ, Ⅱ지구로 구분되는데 Ⅰ지구에 34기, Ⅱ지구에 52기가 분포돼 있으며, Ⅱ-M5호분(2018년 발굴)은 황강 상류지역 최대급의 석곽묘로 추정, Ⅰ-M6호분(2020년 발굴)은 5세기 후엽 ~ 6세기 초에 축조된 거창지역 가야국의 유력자 고분으로 파악됐다.


또, Ⅰ-M10호분(2013년 발굴)에서 출토된 찰갑(札甲)과 철촉, Ⅱ-M5호분 주곽에서 출토된 대도와 철모(鐵帽) 등은 가야접경지역의 무장(武裝)체제를 알 수 있는 자료를 제시하였으며, 출토된 토기류는 대부분 대가야 양식을 따르고 있지만 거창지역의 특색이 가미된 토기문화를 보여주고 있다.


거창 무릉리 고분군은 백제와 신라로 이동할 수 있는 거점에 위치하고 있어 접경지역 삼국시대 문화상을 파악할 수 있는 학술적으로 중요한 고분군으로, 거창지역의 독자적인 양식의 유물들이 확인되는 등 5~6세기 거창지역 대형 봉토분의 축조 양상과 성격 및 조성시기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적으로 가치를 인정받아 이번에 기념물로 지정예고됐다.


이 고분군은 앞으로 30일간의 예고기간 중 의견을 수렴하고, 경남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기념물로 지정될 예정이다.


가야유적 발굴․복원사업은 거열산성 국가사적 승격과 함께 구인모 거창군수의 공약사업으로, 이번에 도 기념물로 지정 예고된 무릉리 고분군 외에도 2020년에 석강리 고분군 M19호분을 추가 발굴 완료했으며, 분산성 학술발굴조사는 현재 추진 중에 있다고 군은 밝혔다.


구인모 군수는 “가야․신라․백제의 전략적 요충지에 위치한 거창지역 가야유적 발굴․복원사업을 통해 ‘거열국’의 실체를 규명하고, 고분의 안전한 보존과 관리로 역사문화 관광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거창군은 ‘2021년 비지정 가야문화재 조사연구지원사업’과 ‘가야유적 국가지정문화재 승격 지원사업’에 선정돼 말흘리 고분과 무릉리 고분군 발굴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거창인터넷뉴스원(gcinews1@hanmail.net)


   
 
 

 

(명칭)인터넷신문/(등록번호)경남 아00210/(등록연월일)2013. 1. 17/
(제호)거창인터넷뉴스원 / (발행.편집인)우영흠/(전화)055-945-5110/
(발행소)경남 거창군 거창읍 상동1길 45 상가1층 / (발행연월일)2013. 1. 24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영흠/E-mail : gcinews1@hanmail.net
copyright ⓒ 2013 거창인터넷뉴스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