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기사
검색
2021-3-4(목) 전체기사  사회 | 정치·의회 | 경제 | 교육 | 문화예술 | 레저스포츠 | 자치행정 | 건강·생활 | 사람들 | 동영상·포토뉴스 | 칼럼 | 투고
로그인
로그인  |  회원가입
발행인 인사말
뉴스 카테고리
인물·동정
알림방
글방
고시·공고
쉼터
타로카드
띠별운세
오늘의일진
꿈해몽
무료운세
생활 검색
거창날씨
네이버지도검색
신주소검색
사이트 링크
거창군청
거창경찰서
거창교육청
거창세무서
거창우체국
뉴스 > 사회 기사입력 : 2021/02/22
신원면 하유마을 인근에서 산불
1시간 반 만에 진화됐으나 마을 전체 태울 뻔

 

2월 21일 오후 5시께 신원면 하유마을 인근 개울에서 불법소각으로 추정되는 불이 발생, 산불로 번져 2시간 여 동안 0.1ha를 태우고 신고를 받고 급히 출동한 119, 군 공무원,경찰, 산불진화대, 주민 등에 의해 진화됐다.

 

취재 결과 이날 불은 하유마을 인근 개울가에서 화재가 발생, 강한 바람을 타고 삽시간에 마을과 접한 대나무숲과 야산으로 옮겨 붙었다.


화재 현장과 마을과의 거리는 불과 5미터 지척으로, 하마터면 마을 전체가 화마에 휩싸일 뻔한 아찔한 화재였다.

 

산불신고에 군 공무원 32명, 산불진화대와 산불감시원 43명, 소방인력과 경찰인력 15명, 마을 주민과 신원면 의용소방대 30명 등 총 120명이 급히 출동, 마을로 불이 번지는 것을 막으며 진화작업을 폈다.


다행히 화재 현장 인근을 지나던 산불 헬기 두 대가 물을 뿌리며 초동진화에 큰 역할을 했고, 동원된 인력이 적극 진화에 나서 1시간 30여 분 만에 진화가 마무리됐다.

 

그러나, 신원면 사무소 공무원과 산불감시원 등 25명은 다시 산불이 번질 것에 대비해 22일 오전 8시까지 교대근무로 현장을 지켰다.


이날 화재로 주민 한 명이 손과 얼굴에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폐가 1동과 창고 1동, 야산 0.1ha가 불에 탔다.


한 목격자에 따르면 이날 화재발생장소에서 한 주민이 쓰레기를 태웠는데, 불씨가 강한 바람에 날려 인근 대나무밭과 야산으로 번진 것 같다고 해 불법소각으로 인한 화재로 추정돼 주민들의 각별한 경각심이 요구된다.


한편, 군 당국과 경찰은 이날 화재에 대해 정확한 원인을 조사중이다.

 


거창인터넷뉴스원(gcinews1@hanmail.net)
 


   
 
 

 

(명칭)인터넷신문/(등록번호)경남 아00210/(등록연월일)2013. 1. 17/
(제호)거창인터넷뉴스원 / (발행.편집인)우영흠/(전화)055-945-5110/
(발행소)경남 거창군 거창읍 상동1길 45 상가1층 / (발행연월일)2013. 1. 24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영흠/E-mail : gcinews1@hanmail.net
copyright ⓒ 2013 거창인터넷뉴스원 All Rights Reserved